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남자들의 놀이터, 남성커뮤니티 더가이

 

25km 견인 요금

고퀄리티 0 108


남자들의 놀이터, 남성커뮤니티 더가이

15158021551744.jpg

15158021556082.jpg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 = 최근 A씨는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달래내고개 부근에서 운전 중 사고를 당했다. 

 

본인은 병원으로 이송됐고, 이내 도착한 사설 견인차는 사고 차량을 서울 용답동의 한 정비공장으로 옮겼다. 

 

다음 날 A씨에게 청구된 견인 요금은 무려 102만7천 원이었다. 

 

업체 측에 따르면 30km 이동 추가 요금 6만 원, 특수 견인비 25만 원, 차선 작업 10만 원 등이 합산된 금액이다. 

 

그는 "이동 거리는 아무리 길어야 25km인데 추가요금은 무엇이며, 특수견인비는 또 무엇이냐"며 "이게 제대로 청구된 금액이 맞느냐"고 억울해 했다. 

 

"부르지도 않았는데 119나 112보다 먼저 왔다. 

 

그리고 운전자가 사고 나서 정신없는 사이에 차를 견인해 가더라. 

 

요금은 수십만 원이 훌쩍 넘더라" 

 

사설 견인차의 부당한 요금에 피해를 본 이들이 공통으로 내는 하소연이다.

 

 사고 현장에 가장 빨리 도착해 우격다짐으로 차를 묶은 뒤 나중에 바가지 요금을 요구한다는 것이다. 

 

불친절함과 협박 등에 대한 불만도 함께였다. 

 

실제로 자동차 견인 관련한 불만은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한국소비자원이 지난해 9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견인차와 관련한 소비자 상담 선수는 늘고 있다. 

 

2015년 452건을 시작으로 2016년에는 10% 이상 증가한 497건까지 늘어났다. 2017년의 경우 8월 기준으로 345건에 달한다. 

 

이 기간 접수된 상담 건수는 모두 1천200건이 넘는다. 

 

상담 신청 이유로는 바가지 요금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견인 요금 과다 청구 등이 77.4%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고, 

강제 견인이 15.1%로 그 뒤를 이었다. 견인 중 차량 훼손도 6.4%나 됐다. 

대형 손해 보험사에서 교통 사고 피해 보상 업무를 10년 이상 담당하고 있는 최모 과장은 "사설 견인차들이 사고 현장에서 정신없는

 운전자를 상대로 바가지 요금을 씌우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이미 알선된 정비소로 차를 끌고 가 수리 요금을 과도하게 부르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최 과장은 "대부분은 말도 안 되는 요금이고 지급할 필요도 없는 금액"이라며 

"결국 이런 사건들이 쌓이면서, 궁극적으로는 보험료 상승의 원인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출처-연합뉴스

 

15158021562809.gif



실시간 핫이슈

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베스트
번호 제목 조회 추천 비추
11024 군대 짬밥 2,200원의 비밀 613 0 0
11023 비핵화 그 어려운 합의가 된다는 것은 320 0 0
11022 우리나라 교육 개혁이 안 되는 건 332 0 0
11021 말레이시아 수도 상황 476 0 0
11020 40년대 고전 여배우의 위엄 625 0 0
11019 상의 벗기고 끌려다닌 편의점 알바생 883 0 0
11018 번식의 노예 583 0 0
11017 홀로 불법주차와 전쟁중인 클리앙 유저 331 0 0
11016 홍대 몰카 용의자는 여성모델 403 0 0
11015 중국인이 노답인 이유 387 0 0
11014 노벨 평화상을 향해 달려가는 트럼프 265 0 0
11013 김흥국 "2억 손배소, 취하 없다…승소하면 전액 기부" 275 0 0
11012 ‘전참시’, 세월호 침몰 화면 알고 썼다 268 0 0
11011 대한민국 원자력 근황 293 0 0
11010 무급노동하는 택배기사들 284 0 0
11009 쓰레기 선생님 찾았다가 고소당한 정호씨, "끝까지 간다" 359 0 0
11008 같은 단식 다른 반응 275 0 0
11007 같은 단식 다른 반응 259 0 0
11006 천안 구급차 탈취 사건 267 0 0
11005 탈세까지 걸린 조씨일가 266 0 0
11004 수돗물을 마시지 않는 이유 308 0 0
11003 마윈이 말하는 가난한 사람들 특징 326 0 0
11002 태국 현지 팟타이 279 0 0
11001 5.18때 집단 성폭행당한 여학생 결국 승려되었다 290 0 0
11000 서강대 또 또 페미터짐 280 0 0
10999 조현민 강제추방 위기 258 0 0
10998 차별받는다는 그분들 현실 297 0 0
10997 대학 졸업 후 첫 중소기업 입사 283 0 0
10996 배철수식 페미 대처법 276 0 0
10995 '광주 집단폭행' 살인미수죄 적용 안 해…"살인 고의 없어" 239 0 0